FALL WINTER 2022

    THE PORTRAIT

    2019년 뉴욕 첼시 하우저 & 와이어스(Hauser & Wirth) 갤러리에서 처음 접한 에이미 셰럴드(Amy Sherald)의 작품은 사진으로 접한 것 보다 훨씬 큰 크기에 담긴 강렬하고 영(young)하며, 동시에 스타일리시하면서 시선을 끄는 독특한 매력이 있었다. 아프리카계 미국 여성 아티스트가 그린 초상화 속 인물들은 그녀의 일상 속 (버스, 슈퍼마켓, 길거리 등) 우연히 마주친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이며, 그녀는 인종간의 피부색 장벽을 없앤다는 의미로 그녀의 모든 작품 속 인물들의 피부를 흑백으로 표현하였다. 인물들은 에이미 셰럴드(Amy Sherald)의 경험에서 재해석된 비비드하고 브라이트한 컬러의 옷을 입고 솔리드 컬러의 매끈한, 또는 텍스쳐가 있는 백그라운드 속에서 독특한 존재감을 발휘한다. 몇몇 초상화 속 인물들은 다소 초현실주의적으로 보이는 오브제를 들고 있기도 하다.

    이러한 그녀의 작품에서 보여지는 부분들은 레호(LEHHO) 2022 F/W 컬렉션의 디자인과 컬러에 큰 영향을 미쳤다. 버터밀크 컬러의 코쿤 쉐입 다프네(Daphne) 울코트, 버블검 핑크 컬러의 앞면 깊은 플리츠 디테일의 페이퍼(Paper) 점프수트, 비비드한 오렌지 컬러의 슬림 부츠컷 에이미(Amy) 팬츠, 초현실주의적인 면을 구조적인 디자인으로 녹여 내고자 한 끝에 탄생된 따뜻한 질감의 트위스트 디테일의 탑들, 팔을 움직일 때마다 뒷면의 숨은 오픈 스페이스와 폴딩 구조가 돋보이는 쉐랄드(Sherald) 셔츠 드레스, 슬릿 디테일로 팬츠 안에 또다른 레이어가 드러나는 루네(Lune) 팬츠 등 색다른 컬러와 따뜻한 질감, 창의적인 구조를 엿볼 수 있다.

    하지만 그녀의 작품에서 가장 마음을 사로잡는 부분은 아마도 작품 속 인물의 시선일 것이다. 초상화 속 인물은 나를 바라보고 있고 그래서 나와 직접적으로 연결된다. 그들은 그저 관찰당하거나 물체화되는 것이 아니라 분명하게 모든 관찰자와의 관계를 자연스레 구축한다. 그들이 어떻게 보여지는지 다소 신경 쓰는 것 같이 보일 수 있지만, 그들은 감정에 좌우되지 않는 침착함과 자유로운 애티튜드로 그들이 잘 차려 입든지 아니든지 전혀 개의치 않는 것 같다. 그러한 인물들이 내뿜는 에너지와 분위기를 컬렉션의 모델들에게 투영하고, 또 그들을 통하여 표현하고자 하였다.